처음으로 ㅣ 즐겨찾기 추가
뉴스라인 홈 > 경제종합
中企人이 뽑은 2019년 사자성어, 『중석몰촉(中石沒鏃)』
2019년 중소기업 경기전망지수 83.2, 2년전 수준으로 회귀
편집장 shnewsline@hanmail.net 입력 : 2018-12-24 13:07 PM
첨부파일 : 2-2019년 국내경제 전망(%).bmp

 

중소기업중앙회(회장 박성택)가 중소기업 3,003개를 대상으로 실시한 ‘2019년 중소기업 경기전망 및 경영환경조사결과 2019년 중소기업 경기전망지수(SBHI)는 전년도 전망지수 대비 9.5p 하락한 83.2로 나타나, 2년 전 수준(83.1)으로 회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조업은 전년전망대비 8.4p 하락한 83.7, 비제조업은 전년전망대비 10.2p 하락한 82.9를 기록하여 1년 전 경기전망보다 부정적인 전망이 증가하였는데 전년에는 새 정부의 경제정책에 대한 기대감으로 상승하였으나 올해는 경기부진과 급격한 경제정책에 대한 실망감으로 하락한 것으로 분석된다.

 

중소기업인들은 2019년 국내 경제성장률을 2.5%로 전망하였는데, 이는 IMF(2.7%), 무디스(2.3%), 한국은행(2.7%) 등 국내외 기관의 한국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산술평균(2.57%)한 전망치와 유사한 수준을 보였다.

 

국내 경제 전망 : ‘나빠질 것이다’(39.0%) vs 좋아질 것이다(6.6%)

 

2019년 국내 경제에 대하여 나빠질 것이다’(39.0%) 응답이 좋아질 것이다’ (6.6%) 응답보다 5.9배 많았고 비슷할 것이다’(54.3%) 순으로 조사되었다.

국내 경제가 나빠질 것이라고 응답한 중소기업은 그 요인에 대해 정부의 최저임금인상, 근로시간단축 등 급격한 경제정책’(65.6%)을 가장 많이 응답하였고, 이어 기업규제 및 기업부담 가중정책’(63.0%), ‘미중 무역전쟁 영향’(29.5%) 등의 순으로 답변하였다.

 

중소기업의 새해 경영목표는 내실경영” 67.8%

 

중소기업계는 2019년 새해 경영목표로 적정이윤 확보 등 내실경영” (67.8%)을 최우선적으로 설정하고 있으며, 이어 생존우선·투자축소 등 보수적 경영”(18.7%), “투자확대·해외진출 등 공격적 경영”(7.5%), “신사업·신기술 도입 등 혁신경영”(5.9%) 순으로 응답하였다.

중소기업계는 내년도 경영목표 수립과 관련하여 경제성장률이 낮아지고 경제위기도 배제할 수 없다는 불안감에서 보수적이고 내실을 키우는 경영’ (86.5%)공격적이고 선제적인 경영’(13.4%)보다 6배 이상 많이 구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큰 경영애로는 내수부진”, 최우선 경제정책은 내수 활성화 정책

 

2019년 예상되는 경영애로로 과반수 이상이 내수부진’(57.9%)인건비상승’ (52.5%)을 우선적으로 응답하였고, 이어 업체간 과당경쟁’(29.5%), ‘근로시간단축’(13.2%) 등의 순으로 조사되었다.

 

2019년 중소기업 성장을 위해 정부가 우선적으로 추진해야할 경제정책으로 압도적으로 내수활성화 정책’(66.0%)이라고 응답하였고, 이어 노동현안제도화 속도조절’(47.0%), ‘운영자금 등 적극적 금융세제지원’(44.5%), ‘중소기업 인력수급난 해소’(18.0%), ‘금리 및 환율안정’(17.9%)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내년도 예상환율 1144.70, 채산성 있는 한계환율은 1128.9.

 

중소기업이 전망하는 2019년 예상환율은 1144.7원이며, 채산성을 유지할 수 있는 한계환율은 1128.9원으로 15.8원의 격차가 있으며, 환율에 민감한 수출 중소기업이 전망하는 2019년 예상환율은 1139.6원으로 채산성을 유지할 수 있는 한계환율인 1134.8원과의 환율차이는 4.8원으로 축소되었다.

 

이재원 중소기업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내년도 중소기업 경기전망이 크게 하락한 것은 올해 우리경제가 기대만큼 회복되지 않았고 일부 정부정책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부담을 고려하지 않은 채 빠르게 도입·시행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라고 밝히면서 지금이 정부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활력회복을 위해 과감한 내수활성화 정책을 펴야할 시기이며, 나아가 향후 정부정책 수립 시에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목소리를 더 많이 들어 주시기를 바란다.”라고 덧 붙였다.

 

이러한 상황을 반영하여 2019년 중소기업 경영환경을 전망한 사자성어에는 중석몰촉(中石沒鏃)이 제시되었다.

 

중소기업중앙회가 전국 500개 중소제조·서비스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사자성어로 풀어 본 중소기업 경영환경 전망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24.8%가 중석몰촉(中石沒鏃)을 선택했다.

 

중석몰촉(中石沒鏃)은 쏜 화살이 돌에 깊이 박혔다는 뜻으로, 정신을 집중해서 전력을 다하면 어떤 일에도 성공할 수 있음을 의미한다. 이는 불확실성이 크고 어려움이 예상되는 2019년 경영환경을 강한 의지로 전력을 다해 극복해 나가겠다는 중소기업인들의 의지표명으로 판단된다.

 

또한 2018년 경영환경으로는 매우 위태롭고 어려운 지경을 뜻하는 백척간두(25.8%)’가 선택되었는데, 중소기업들은 최저임금 인상, 근로시간 단축 등 노동현안에 더하여 내수침체, 美中 무역전쟁 등 대내외적인 위기로 기업이 큰 어려움에 처한 한 해로 진단했다.

 

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장은 최저임금의 급격한 상승, 근로시간 단축 적용 등 노동현안, 내수침체 등 대내요인 뿐 만 아니라 미국과 중국간 무역전쟁 등 대외요인도 경기불확실성을 심화시키고 있어 내년을 보는 우리 중소기업인들의 전망이 어둡지만, 우리 중소기업인들은 늘 그래왔듯이 묵묵히 자리를 지키면서 이 위기 또한 잘 극복해 낼 것이라며, “중소기업인들이 전력을 다하는 만큼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중소기업의 혁신 활동을 독려하고, 기업가 정신을 북돋울 수 있도록 모두가 힘을 모아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 뉴스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이전글 주요 기업 절반(51.1%) 내년 경기‘악화’vs‘개선’4.6%
다음글 중기중앙회, 「2018년 중소기업 부담금 실태조사」 결과 발표
     
페이스북트위터미투데이싸이월드

제호 : 시흥뉴스라인 ㅣ 대표자 : 김동인 ㅣ 주소 : 경기도 시흥시 새재로 7번길 6-1, (장현동 장현빌딩 302호) 발행인, 편집인 : 김동인
사업자등록번호 : 140-01-71232ㅣ 신문등록번호 : 경기 다 00814 ㅣ 등록일 : 2004.12.22
Tel : 031.317.0040 ㅣ Fax : 031.317.0083 ㅣ 메일 : shnewsline@hanmail.net
광고 구독료 계좌 : 농협 574-12-059632 ㅣ 예금주 : 김동인(시흥뉴스라인) 개인정보·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동인

Copyright ⓒ 2011 뉴스라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hnewsline@hanmail.net
모든 콘텐츠를 커뮤니티, 카페, 블로그 등에서 무단 사용하는 것은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