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ㅣ 즐겨찾기 추가
뉴스라인 홈 > 교육/문화/단체
저어새의 주요 먹이터, 멸종위기 생물의 안식처
‘시흥 습지’ 람사르 지정 필요성 대두
편집장 shnewsline@hanmail.net 입력 : 2019-10-26 14:02 PM
첨부파일 : 7-보통천을 찾은 저어새.jpg

 

환경보전교육센터는, 오는 시흥시(관광과) 주최로 1123일 개최 예정인 시흥 물길 수변원정대운영과 관련한 사전 현장 답사(10.18)에서 시흥시 주요 습지에서 먹이 활동하는 저어새 약 30개체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 날 답사는 시흥시 관광과 관광축제팀장을 비롯한 담당 직원과 환경보전교육센터(이하 교육센터) 이용성 소장 및 교육센터 관계자 등이 동행 했다.

 

저어새는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 야생동물급이자, 천연기념물 205호로 지정된 야생동물로, 현재 전세계적으로 2,700~3,000마리 개체만이 남아 있어, 국제 습지협약인 람사르협약에서도 관심을 두고 있는 세계적인 멸종위기 야생동물이다.

 

교육센터 관계자는 국가가 지정한 습지보호지역인 시흥갯벌(시흥갯골)’을 비롯해 자연환경국민신탁 에코증권 대상지인 호조벌’, 그리고 국가 지정 선사해안문화특구인 오이도 일원등에서 저어새의 먹이활동이 지속적으로 확인된 바 있다고 전하며, 이번 답사를 통해 월곶포구 연안습지에서 20여 개체를 확인했다고 전하며 월곶포구 앞 갯벌도 저어새의 중요한 먹이처임이 확인되었다고 전했다.

 

람사르 사무국은 멸종위기종 중 1%만 특정 지역에서 서식해도 람사르 습지 등록 요건이 된다고 지정 요건에 명시하고 있다. 시흥시에 인접해 있는 인천광역시 송도 갯벌의 경우, 저어새 및 검은머리갈매기 등 세계적 멸종위기종 서식을 근거로, 지난 2014년 국내 19번째 람사르 습지로 지정된 바 있다.

 

시흥시는 저어새 외에도, 금개구리, 수원청개구리, 맹꽁이, 한국산개구리, 버들붕어 등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종 및 경기도보호종 등 수많은 습지생물이 서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호조벌 에코플래너 오환봉 회장은 수달의 족적으로 추정되는 발자국도 발견되었다고 한다. 교육센터는 최근 보통천 모니터링 과정에서 멸종위기 야생동물인 대모잠자리 추정 개체를 확인했다고 알린 바도 있다.

 

교육센터 관계자는 시흥의 습지가 멸종위기 야생동물의 안식처로서 인정받고 있다고 전했다. ‘시흥 습지에 대한 람사르 지정 필요성이 조금씩 대두되고 있다. 교육센터 관계자는 앞으로 람사르 습지 등록을 둘러싼 시흥지역 안에서의 움직임이 예측된다고 전했다.

 







ⓒ 뉴스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이전글 경기과기대, ‘기술사관생 작품 평가회’ 개최
다음글 시흥 대흥중학교, 국무총리표창 수상
     
페이스북트위터미투데이싸이월드

제호 : 시흥뉴스라인 ㅣ 대표자 : 김동인 ㅣ 주소 : 경기도 시흥시 새재로 7번길 6-1, (장현동 장현빌딩 302호) 발행인, 편집인 : 김동인
사업자등록번호 : 140-01-71232ㅣ 신문등록번호 : 경기 다 00814 ㅣ 등록일 : 2004.12.22
Tel : 031.317.0040 ㅣ Fax : 031.317.0083 ㅣ 메일 : shnewsline@hanmail.net
광고 구독료 계좌 : 농협 574-12-059632 ㅣ 예금주 : 김동인(시흥뉴스라인) 개인정보·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동인

Copyright ⓒ 2011 뉴스라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hnewsline@hanmail.net
모든 콘텐츠를 커뮤니티, 카페, 블로그 등에서 무단 사용하는 것은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