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ㅣ 즐겨찾기 추가
뉴스라인 홈 > 사회/자치

군자배곧신도시 명명식 및 기공식 2012-11-23 13:50 PM / 편집장
[사진] 군자배곧신도시 조성공사 기공식 및 명명식에 참석한 주요 인사들이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서는 서울대 유치와 관련한 구체적인 언급이 없어 시민들의 호기심을 해소해주지는 못했다. 시흥시와 ㈜한화건...
김영철 도시환경위원장 식물 위원장 몰락 2012-11-22 17:37 PM / 편집장
[사진] 김영철 위원장이 소속 의원들의 반발로 사실상 의회 도시화경위원회 상임위원장직을 수행 할 수 없게 된 가운데 윤태학 부위원장이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상임위원장에 대한 사실상의 불신임으로 파행을 겪고 있는 의회는 하반...
“서울대 시흥캠퍼스 사실상 물 건너간 듯” 2012-11-22 17:23 PM / 편집장
서울대는 시흥국제캠퍼스 조성사업과 관련, 무상으로 학교용지 20만평과 건물을 제공받지 못하면 이 사업을 추진할 의사가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이 같은 사실은 지난달 24일 국회 국토해양위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한 이정동 서울...
“서울대 유치비용 1조원, 1년 이자만 500억” (6) 2012-11-22 17:13 PM / 편집장
[사진]그림은 시흥시와 서울대가 주장하는 서울대 시흥국제캠퍼스 유치를 위한 추진과정을 이해하기 쉽게 나타낸 도면이다. 그렇게 만들어질 서울대 시흥국제캠퍼스는 서울대 분교도 아닌, 교양과정 4,000명, 교직원 아파트, 기숙사와 병...
‘서울대 부지 공짜제공 시민들 강하게 반발’ 2012-11-22 15:14 PM / 편집장
        오연천 서울대 총장이 “서울대 시흥국제캠퍼스는 시흥시가 교육용지와 초기 기초시설을 제공하고 서울대는 운영에 필요한 장비, 인력, 소프트웨어 등을 제공하는 사업이...
서울대 시흥국제캠퍼스 유치 불투명 2012-11-22 14:54 PM / 편집장
[사진]사진은 본보 김동인 발행인(왼쪽 두 번째)과 인천신문 한상선 기자 등 지역 언론인들이 서울대 오연천 총장에게 질문공세를 펼치며 명확한 서울대의 입장표명을 요구하고 있는 모습이다. 이날 기자들은 서울대의 애매모호한 태도...
“시흥시가 도시개발 사업의 개발이익으로 서울대 유치하는 사업” (6) 2012-11-22 14:41 PM / 편집장
“오시느라 고생 많았다. 제가 준비해온 것 낭독하는 게 좋지 않나 싶다. 서울대는 그동안 수년 동안 소위 멀티캠퍼스 체제 구축 노력을 해왔다. 하나가 시흥 군자배곧신도시이고, 또 하나는 강원도 평창 그린바이오단지 두개다.평창 ...
“서울대 시흥국제캠퍼스 유치 불투명” (7) 2012-11-22 14:35 PM / 편집장
[사진]오연천 서울대 총장(가운데)이 기자들과 질의응답을 하는 과정에서 옆자리에 앉은 임병기 부총장과 답변을 숙의하고 있다. 왼쪽에 앉은 인사는 이정동 서울대시 흥캠퍼스 추진단장의 모습이다. 이날 답변의 대부분은 이정동 단장...
“공직기강 해이 갈 데까지 간 시흥시청” 2012-11-21 15:15 PM / 편집장
시흥시청 고위 공직자의 정치적 중립 위반이 도마 위에 오르며 연일 비난의 대상이 되고 있다. 4급 서기관인 A모 국장과 B모 단장은 현역 국회의원과 정당을 향해 막말을 쏟아내 공무원의 정치중립 의무라는 실정법을 위반했다는 지...
  31 / 32 /  
페이스북트위터미투데이싸이월드

제호 : 시흥뉴스라인 ㅣ 대표자 : 김동인 ㅣ 주소 : 경기도 시흥시 새재로 7번길 6-1, (장현동 장현빌딩 302호) 발행인, 편집인 : 김동인
사업자등록번호 : 140-01-71232ㅣ 신문등록번호 : 경기 다 00814 ㅣ 등록일 : 2004.12.22
Tel : 031.317.0040 ㅣ Fax : 031.317.0083 ㅣ 메일 : shnewsline@hanmail.net
광고 구독료 계좌 : 농협 574-12-059632 ㅣ 예금주 : 김동인(시흥뉴스라인) 개인정보·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동인

Copyright ⓒ 2011 뉴스라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hnewsline@hanmail.net
모든 콘텐츠를 커뮤니티, 카페, 블로그 등에서 무단 사용하는 것은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